보도자료

[보도자료] 강원도 화천 양돈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따른 방역 대책 제안

작성자 대한수의사회 이메일 ryuksa2@kvma.or.kr 등록일 2020-10-12 조회수 76
첨부파일 링크

지난해 109일 연천 양돈농가(14)에서 ASF가 발생한 후 재발 방지를 위한 방역 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년 만에 강원도 화천 사육돼지에서 재발하였음. 재발한 ASF의 추가 확산과 조기 상황 종식을 위해 방역 대책에 대한 보완 및 개선이 요구됨.

ASF 양성 멧돼지 밀도가 높은 상황에서의 집돼지의 재발 가능성은 예견된 상황이었음. 이번 양돈장의 경우도 주변에 다수의 양성 멧돼지가 발견되었고 이를 위해 방역당국의 차단방역 조치 강화 및 농장 수매 권유 등 노력을 하였으나 발생을 막지 못했음.

본 감염병 특위에서 지속적으로 ASF는 구제역과 달라 바이러스 전파 방식과 속도 및 진단 검사 절차 등에 차별이 되어야 한다고 제언을 한 바 있음.

이번 발생은 이 전과 달리 도축장에서 양성 개체가 확인된 것으로 도축장에서의 생축 검사과정에서 발견된 것은 다행한 일이나 도축장에 들어오기 전 검사에서 양성 확진이될 수 있도록 진단 검사의 보완이 필요하며 해당 도축장을 통한 전파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의 대응 방안 마련을 요구함.

또한 기존 모니터링 검사에 있어 방역당국은 농가당 10두의 혈청 검사와 함께 최근 폐사한 모돈 중심의 검사대상을 선정한 강화 방안을 적용하여 실효를 거두고 있으나 진단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면에서 수의사의 임상진단을 통한 감염 의심축 중심(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발열 의심축 주변을 중심으로 한 검사 대상 선정)의 검사대상 선정으로 수정, 강화된 방법이 적용되기를 요구함.

ASF 양성 멧돼지 밀도가 높은 상황에서 차단방역이 제일 중요함. 이번 양성 농장이 1,000두 이하의 소규모 농장들임을 감안할 때 소규모 양돈장들이 방역의 절대 기준에 도달하도록 실효성 있는 방역 지원 대책 필요함.

농장 관리자에 대한 방역 교육과 수의사의 현장 점검이 병행되어야 함. 20199ASF 발생 이후 농장의 필수 방역 설비에 대한 강화된 조치가 내려져 시설 기준은 확립되어 있으나 실제 방역 조치가 실효성 있게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 및 점검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방역 교육과 방역 이행 사항 점검을 현장 수의사에 의하여 이루어지는 시스템이 도입되어야 함.

대한수의사회에서는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과 재발을 막고 양돈 산업의 회복을 위해 다양한 인적. 물적 자원을 제공하여 방역당국, 지자체 등과 공동 대응해 나갈 것임.

 

 

 

대한수의사회 재난형감염병특별위원회


(우)13590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319번길 8-6 대한수의사회 대표전화 : (031)702-8686 팩스번호 : (031)702-1020
(구 463-824)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72-5 대한수의사회

COPYRIGHT© 2017 BY KOREAN VETERINARY MEDIC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